(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

ottobre 11, 2018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유명 휴양지 중 한 곳인 롬복 섬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한국인 관광객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인도네시아 롬복 경찰과 관련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롬복 길리 트라왕안 섬 해변에서 한국인 A(19)씨가 숨져 있는 것을 다른 관광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친구인 B(22·여)씨와 함께 오후 4시(현지시간)께 스노클링 장비를 들고 호텔을 나섰던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B씨는 아직 실종 상태”라고 말했다.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 주변 해상은 파도가 다소 강한 편이었지만 날씨가 나쁘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날 저녁부터 섬 내와 주변 해역을 수색하고 있지만 아직 B씨를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이 스노클링을 하다 강한 조류에 휩쓸려 익사했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롬복 섬에 담당영사를 급파하고 수색 작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현지 당국과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이북에는 함경도 용인출장샵 아바이 순대가 있다면 이남엔 충남 천안에 병천순대가 있다. 따끈한 순대국밥 한 그릇에 막걸리 한 사발이면 나주출장샵 세상 걱정 다 잊게 해 주는 순대는 마음마저 따뜻하게 해주는 밀양출장샵 서민음식이다. 병천순대는 오일장인 병천장에서 팔던 장터 음식이다. 일반 용인출장샵 순대와 달리 소나 돼지 소창에 채소와 선지를 넣어 맛이 담백해 전국적으로 명성을 크게 얻고 있다. 소창이란 사람의 소장과 같은 부분인데 소, 돼지 등을 이를 때 사용하는 용어다. 그러다 보니 오늘날 ‘병천순대’라는 상호를 걸고 영업하는 식당은 전국에 1천여 곳이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 가운데 적지 않은 가게가 병천순대와는 무관하게 이름만 내걸고 영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No comments

Lascia una risposta

L'indirizzo email non verrà pubblicato. I campi obbligatori sono contrassegnati *

È possibile utilizzare questi tag ed attributi XHTML: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