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

ottobre 11, 2018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신흥국발(發) 위기 ‘뇌관’에 꼽히는 터키가 매매·임대 계약을 자국 통화로 강제하는 조처를 기습 발표했다. 터키정부는 13일(현지시간) 자산이나 서비스 매매·임대 계약을 리라화로만 체결하도록 규제하는 행정명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새 행정명령은 신규 계약뿐만 아니라 기존 계약에도 적용된다. 외화 계약 당사자는 30일 안에 계약을 리라로 전환해야 한다. 새 계약뿐만 아니라 종전 계약까지 리라로 전환을 강제하는 극단적 조처로, 계약 쌍방간 분쟁 발생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번 조처는 주로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에서는 부동산 소유주가 통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손실을 회피할 의도로 달러·유로 계약을 체결하는 경우가 흔하다. 이번 조처는 달러와 유로 등 외화 수요를 차단하려는 것이라고 국내외 언론은 분석했다. 터키리라화는 올 들어 미달러에 견줘 40% 가치가 폭락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를 둘러싼 논란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첫 북미정상회담 이후 노출되기 시작한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 갈등이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공개적으로 분출된 것이다. 북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김해출장샵 협상이 교착국면을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미국은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 지속을 강조하고 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제재 완화 또는 해제를 요구해왔다. 이 같은 갈등이 대북제재 이행을 담당하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보고서 채택을 놓고 증폭된 것으로 보인다. 안보리는 대북제재위 소속 전문가 패널이 작성한 보고서를 이달 초 채택할 계획이었지만 러시아가 자신들의 제재위반 내용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김해출장샵 나서면서 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특히 미국은 러시아의 압력으로 보고서에서 김해출장샵 러시아의 제재위반 부분이 삭제된 수정안이 나왔다면서 수정 보고서의 채택을 막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을 맡은 미국이 ‘비확산과 북한’을 주제로 안보리 긴급회의를 소집한 것이다. 제재위반 행위는 물론, 제재 완화 주장에 대해 쐐기를 박겠다는 미국의 의지가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러시아가 대북제재를 위반하고 이를 속여왔다면서 러시아를 매개로 제재위반 행위에 대한 맹공을 퍼부었다. 러시아 국민이나 관련 단체 등이 해상에서 선박 사천출장샵 간 이전 방식으로 북한에 정제유 등 금수품목을 이전하는 데 관여했고, 러시아가 이를 묵인, 방조 또는 지원했다는 혐의를 두고 있다.

No comments

Lascia una risposta

L'indirizzo email non verrà pubblicato. I campi obbligatori sono contrassegnati *

È possibile utilizzare questi tag ed attributi XHTML: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