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

ottobre 11, 2018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가 중국 구이저우(貴州)성과 스마트시티 건설을 위한 협력을 하기로 했다. 19일 세종시에 따르면 구이저우성 쑨즈강 당서기 일행은 이날 시청을 찾아 이춘희 시장과 국제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에 대해 환담을 했다. 이어 세종시 고기동 기획조정실장과 구이저우성 구이안신구 관리위원회 부서기 명의로 된 스마트시티 건설 우호 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세종시와 구이저우성은 앞으로 스마트시티 전문가·학자 간 정기적인 포럼과 학술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건설 응용 분야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교통, 의료, 공공서비스, 물류,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하기로 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중국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이던 구이저우성은 최근 들어 전 세계 유수의 기업이 앞다퉈 진출하는 첨단기술의 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특히 소셜미디어, 전자상거래, 게임, 동영상 등 서비스를 위해 필요한 많은 양의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이터센터 중심지로 주목을 받는다. 10억명의 가입자가 있는 모바일 메신저 위챗의 텐센트 그룹을 비롯해 알리바바, 화웨이,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 등이 구이저우에 데이터센터를 마련하고 있다. 애플도 이곳에 데이터센터를 차린다. 미국 진공 고속열차 관련 기업 하이퍼루프 트랜스포테이션 테크놀로지(HTT·하이퍼루프)는 구이저우에 최고 시속 1천200여㎞의 시험 철도를 건설하기로 했다.

잠시나마 그 해안은 나만의 해안이 된다. 텐트를 펴면 그것이 내 집이요. 눈이 닿는 곳까지 나만의 정원인 셈이다. 익산출장샵 오토캠핑으로 시작된 캠핑 붐은 이제 다양한 형태의 캠핑으로 변모하고 있다. 자동차를 이용하게 되면서 넓은 의미에서 ‘오토캠핑’이 가능하게 제주도출장샵 됐고 예전에 이고 지고 먼지 폴폴 나는 직행버스에 배낭을 싣고 다니던 전주출장샵 불편함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선풍적인 인기를 끌던 오토캠핑도 이제 다른 형태로 바뀌었다. 익산출장샵 다시금 그 백팩을 매기 시작했다. 예전처럼 어렵게 다니던 모습의 캠핑이 유행하기 시작한 지도 몇 년이 지났다. 낚시 등에 관심을 둔 이들은 카약을 이용한 카약캠핑에 빠지기도 했고, 경제력이 되는 사람들은 진정한 의미의 오토캠핑에 빠져들었다. 카라반이나 캠핑카를 구매하는 사람도 늘었다.

No comments

Lascia una risposta

L'indirizzo email non verrà pubblicato. I campi obbligatori sono contrassegnati *

È possibile utilizzare questi tag ed attributi XHTML: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