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

ottobre 11, 2018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김 위원장의 서울방문에 합의함에 따라 북한 최고지도자가 조만간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한 땅에 발을 디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되면 남북 정상이 서울과 평양을 오가는 방식의 정상회담 정례화가 가시화하는 등 남북관계가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양 정상이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고 돼 있다. 문 대통령은 합의서 서명 뒤 회견에서 ‘가까운 시일’과 관련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남북정상회담은 우리 대통령이 평양으로 건너가거나 중립지역인 판문점에서 열렸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의 방남이 성사된다면 남북관계 역사에 일대 사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도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정상회담 당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판문점 남측 지역에 들어왔지만, 판문점은 유엔군사령부가 관할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실질적인 남한 방문으로 보기는 어렵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인 관광객이 스웨덴에서 경찰에 의해 호스텔에서 쫓겨난 사건에 중국 정부가 개입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한·이탈리아, 20년만에 문화공동위원회 개최…문화 협력 강화 합의(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로마를 남원출장샵 대표하는 대학인 ‘라 사피엔차’에 평택출장샵 한국자료실이 개관한다. 한국과 이탈리아는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홍석인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과 로베르토 벨라노 이탈리아 외교부 문화언어증진국장을 수석 대표로 하는 ‘제8차 한-이탈리아 문화공동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청주출장샵 양국의 문화 교류 확대 전주출장샵 방안에 합의했다.

No comments

Lascia una risposta

L'indirizzo email non verrà pubblicato. I campi obbligatori sono contrassegnati *

È possibile utilizzare questi tag ed attributi XHTML: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